<img height="1" width="1" style="display:none" src="https://www.facebook.com/tr?id=1387208918241112&ev=PageView&noscript=1"/>

뉴스센터 목록으로 돌아가기

2020년 어떤 'UI트렌드'가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나?

위시켓 | 2020.05.21.

01_뉴스센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국내 1위 IT 아웃소싱 플랫폼 위시켓입니다.

어느덧 2020년의 상반기가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올해 인기 있는 'UI트렌드'에는 무엇이 있나 궁금하지 않을 수 없는데요. 우리는 혁신적인 비즈니스를 실행하거나 소비자의 사랑을 받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면, 디자인 업계에서의 최신 정보, 트렌드에 늘 주의를 기울여야만 합니다. 트렌드를 점검해보고, 앞으로 그것이 어떻게 발전해나갈지를 가늠하는 것이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2020년의 'UI트렌드'를 간단히 말씀드리자면, 'UI 디자인에서의 스토리 텔링, 3D그래픽과 애니메이션, 독창적인 마이크로인터랙션, 다크테마, 단순함, 음성인식 상호 작용 등이 있습니다. 이번 시간 위시켓과 함께 UI트렌드를 살펴보고, 여러분의 비즈니스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고민해보는 시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 잠깐, 위시켓은 2019년 09월 시밀러웹 방문자 수 기준, 국내 1위 IT아웃소싱 플랫폼입니다. 현재 7만개의 디자인 업체와 프리랜서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2만건의 프로젝트를 진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견적제공, 미팅주선, 계약서 작성과 프로젝트 진행 안내'까지 체계적인 매니징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위시켓에서는 하루 평균 5명의 지원자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무료로 프로젝트 등록이 가능합니다.

​​

스토리텔링 (Storytelling)

스토리텔링은 UX의 측면에서만 생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UI 디자이너들 역시도 스토리텔링을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컬러, 타이포그래피, 애니메이션, 인터랙션 디자인을 활용함으로써, UI 디자이너는 UX에 필요한 훌륭한 스토리를 구현할 수 있습니다.


구글의 픽셀버드(Pixel Buds)의 랜딩페이지는 UI스토리텔링을 매력적으로 구현한 사례입니다. 이곳에서는 세심한 애니메이션, 관련한 이미지, 뛰어난 타이포그래피를 통해서 방문자들에게 제품의 장점을 설명하고, 이로써 긍정적인 정서 반응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냈습니다.

> 이야기가 있는 UI디자인 시작해보기




3D그래픽과 애니메이션

3D그래픽과 애니메이션은 UI디자인 분야에서 새로운 것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최근 몇 년 동안 여러 다양한 카테고리의 제품들에서 사용되고 있는 빈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VR과 AR앱에서는 실제 방 안에서 가구를 보는 것과 같은 그래픽 효과를 활용하고 있죠. 또 다른 일반적인 사례로는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많이 쓰이는 것으로 제품을 360도로 보여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상품의 옵션을 선택해서 장바구니에 추가하는 상황처럼, 특별할 것 없는 상황에도 3D그래픽이 얹어지면 시각적으로 눈길을 끌 수 있습니다. 사실 3D그래픽이 2D디자인보다 시간도 많이 걸리고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하긴 합니다. 하지만 사용자 경험(UX)을 전반적으로 강하해준다는 측면에 있어서는 이런 추가적인 리소스를 투입할 만한 가치가 있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특별함을 더해줄, 3D그래픽과 애니메이션 시작해보기



​​

독창적인 마이크로인터렉션 (Microinteraction)

마이크로인터렉션은 훌륭한 디지털 제품의 디자인에 있어서는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하지만 많은 UI디자이너와 이해관계자들이 여전히 간과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죠.


마이크로인터렉션은 사용자에게 제품을 보다 자세히 이해할 수 있게 해주며, 세심한 피드백까지도 제공해줍니다. 여기에는 상호작용 애니메이션이나, 색깔을 바꿔서 상태의 변화를 보여주는 것, 그리고 모바일 앱에서 촉감을 느끼게 해주는 것 등이 포함됩니다. 마이크로인터랙션은 디자인을 단순한 기능적인 것을 넘어서는 특별한 차원의 경험으로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위 이미지는 업로딩과 다운로딩을 보여주는 프로그레스 바를 독창적이 마이크로인터렉션으로 풀어낸 것입니다.

> 마이크로인터렉션으로 독창성 더해보기



​​

다크 테마(Dark Theme)

다크 테마는 이미 몇 년 전에 등장했지만, 본격적으로 쓰이기 시작한 건 2019년부터입니다. 애플에서는 모하비(Mojave)의 업데이트를 공개하면서, 이러한 트렌드를 돕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즉, 다크 테마를 자동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했던 것입니다. 애플은 또한 iOS 업데이트 버전에서도 이와 같은 다크 모드를 지원하는 기능을 포함시켰습니다. UI 트렌드에서 다크 테마는 계속해서 그 상승세가 이어질 것입니다. 다크 테마는 시각적인 매력 이외에도, 무난한 콘트라스트(Contrast)로 인해서 눈에 피로감을 덜어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에 이러한 다크 테마 전략을 채택한 대표적인 앱으로는 지메일(Gmail)이 있습니다. 지메일은 지난해 9월에 다크 모드 옵션을 선보였습니다. 현재는 IT 공룡기업들 애플, 구글, 페이스북의 모바일 앱까지도 다크 테마의 인기에 합류하면서, 이러한 트렌드는 앞으로 몇 년 동안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피로감을 덜어줄 다크모드, 시작해보기



​​

단순함(Simlicity)

단순함과 미니멀리즘은 UI디자인에서 몇 년마다 그 유행이 나타났다가 사라지곤 합니다. 현재는 다시금 유행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단순한 디자인에서는 기능성을 전면에 내세웁니다. 단순함이라는 것은 하나의 트렌드라기보다는, 오히려 여러 디자인 원칙들을 모아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단순한 디자인이라고 하더라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게슈탈트(Gastalt) 원칙, 대담한 타이포그래피, 미니멀한 컬러 팔레트, 수많은 공백의 요소 등과 결합되어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디자인에서의 단순함이라는 것은 그것을 디자인하는 것이 간단하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우선은 디자이너의 역할에 대한 신뢰가 필요하고, 모든 요소들이 완벽해야 합니다. 모호한 내용이 있어서도 안되고, 그렇다고 해도 숨길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잘 만들어지기만 한다면, 우아한 고품격의 느낌이 만들어지면서, 소비자들의 호감을 살 수 있습니다.

> 정제된 아름다움, 단순한 UI 시작하기




음성인식 상호작용 (Voice Interactions)

음성인식 상호작용은 한때,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것으로 여겨졌습니다. 그렇지만 스마트폰과 모바일 앱이 등장하면서, 이제는 음성인식이 그저 기술적으로 가능한 것뿐만 아니라, 주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음성 명령을 통해서 애플리케이션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게 되면서, 제품과의 상호작용에 있어서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가 열리고 있습니다. 소비자가 음성 명령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면, 터치 인터페이스가 안전하지 않거나 불편한 경우에는 이렇게 음성 명령으로 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운전을 한다던가 요리를 하고 있거나 강의를 듣고 있는 상황이 있을 겁니다.


음성인식 상호작용은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초기에만 해도 투박하고 작동도 잘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음성인식 상호작용은 사람들이 어떤 앱과 커뮤니케이션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발전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AI 기능이 있는 보조 기기들입니다. 그리고 음성 처리 기술이 점점 더 발전하면서, 이제는 쉽게 사라질 것 같지 않은 하나의 트렌드가 되었습니다. 구글에서는 자신들의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의 2019년 입출력(I/O) 기능에서 중요한 업그레이드를 발표했는데, 일부에서는 터치 방식의 상호작용을 거의 전부 대체하는 음성인식 상호작용의 출발점이 될 수도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UI 디자이너들은 음성인식 상호작용의 작동 방식과 이를 자신들의 제품, 특히 모바일 앱에 어떻게 하면 가장 최선의 방식으로 통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잘 파악하고 있다면,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을 겁니다. 결국, 음성인식 상호작용은 기존의 웹을 포함한 다른 방식의 상호작용들을 모두 추월할 수도 있습니다.

> 음성인식 상호작용으로 유저와 커뮤니케이션해보기



​​

UI 디자인에서의 타이포그래피 트렌드 (Typography UI Design Trends)

타이포그래피에서는 새로운 트렌드가 매년 등장하는데, 작년에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2020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UI 트렌드 중에서는 세리프(serif) 폰트의 귀환, 아주 크지 않은 표제어 텍스트(hero text), 그리고 다른 요소들과 레이어를 이루는 타입 등이 있습니다.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가 처음 선보였을 때만 해도, 세리프 폰트는 화면에서 읽기 힘든 글자로 생각되었습니다. 화면의 해상도가 낮았기 때문에 (세밀한 부분까지 자세히 구현되어 있는) 이 폰트의 정교함을 살려내지 못했으며, 인쇄했을 때는 멀쩡해 보였던 폰트가 컴퓨터 화면에서는 이상하게 표시되곤 했습니다.

화면의 해상도가 높아졌지만, 세리프 폰트가 화면에서 읽기 어렵다는 생각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런 생각이 최근 몇 년 사이에 바뀌었는데, 제목이나 표제어 텍스트를 포함해서 세리프 폰트를 수없이 많은 곳에서 볼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런 곳은 예전 같았으면 산세리프(sans-serif)폰트나 디스플레이 전용 폰트가 흔히 쓰였을 겁니다.

표제어 텍스트(hero text)는 매년 점점 더 커지고 있었으며, 때로는 웹사이트에서 (마우스 스크롤을 내리지 않았을 때, 화면에 표시되는 영역인) '어버브 더 폴드'(above the fold) 전체를 차지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이런 추세에서 2019년부터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는데, 여전히 눈에 잘 띄긴 하지만 크기가 더 작아진 텍스트가 표제 이미지와 헤더 이미지에 사용되기 시작한 것입니다. 표제 디자인에서 공백이 다시 중요한 부분으로 등장했다는 것이 반가운 변화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미지의 아래나 위쪽에 (때로는 두 군데 모두에) 그래픽 요소들과 레이어를 이룬 형태 역시도 떠오르는 트렌드 중 하나입니다. 때로는 텍스트가 박스형 이미지나 색상 위쪽이나 아래에 놓이는 경우도 있으며, 또 다른 경우에는 다른 시각 요소들과 완전히 통합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

2020년 UI트렌드를 직접 구현해보고 싶으신가요?

최고의 UI 트렌드는 디지털 제품의 전반적인 경험과 사용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시각적인 매력도 뽐내는 것입니다. 이번 시간 위시켓과 함께 살펴본 트렌드들이 앞으로 어떻게 진화할 지 참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새로운 전환점을 위해 UI디자인을 리뉴얼하고 싶거나 UI디자이너를 찾고 있다면 위시켓을 방문해보세요:)

​여러분의 비즈니스를 윤택하게 만들어줄 7만 디자인 업체와 프리랜서들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2만건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합리적인 견적을 컨설팅 받고,
하루 평균 5명의 지원자들을 만나세요!


> 이 글은 'UI Trends 2020: What's in Store?'을 각색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위시켓 | 2020.05.21.

'뉴스센터'의 다른 글 보기

[업데이트] 파트너님, 더욱 편리해진 마이위시켓을 만나보세요!

'원격근무'에도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기업문화 요소 8가지

2020년 어떤 'UI트렌드'가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나?

고난 앞에 오히려 강한 사람들이 가지고 있다는 이 습관

디자인 스프린트 작업, 비대면 '원격근무'로 가능할까?

뉴스센터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