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센터 목록으로 돌아가기

프리랜서 마감기한 활용하는 5가지 방법

위시켓 | 2015.04.28.

[위시켓 / 프리랜서 가이드]

150428_wishket_FG_b

안녕하세요,위시켓입니다!

프리랜서들에게 마감기한은 원수 같은 존재입니다. 마감기한이 다가올수록 스트레스는 쌓이고, 제 때 일을 다 끝내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시달리지요.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감기한 바로 전까지 습관적으로 일을 미루곤 합니다. 일을 절대로 미루지 않는 사람은 불과 5%에 불과하다고 하네요.

하지만 때에 따라 마감기한은 좋은 무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마감기한이 더 분명한 계획을 세우고, 업무 효율을 높이는 데에 도움이 될 수도 있지요. 마감기한을 잘 이용한다면 일에 끌려 다니던 사람도 일을 끌고 다닐 수 있게 됩니다.

오늘‘프리랜서 가이드’에서는원수 같은 마감기한을 십분 활용하는 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마감기한을 길게 늘려보자

대부분 사람들은 달력에 마감기한을 표시할 때, 그 일을 마감해야 하는 날에만 표시를 합니다. 하지만 칼 뉴포트(Cal Newport)는 마감기한을 표시하는 방법을 바꾸라고 말합니다.
중요한 프로젝트의 마감기한은 단순히 그 일을 마감해야 하는 날에만 표시하는 게 아니라, 마감기한부터 그 일주일 전까지를 통째로 표시하는 것이 좋습니다.

프로젝트 마감 전 일주일을 표시해두면, 자신이 해야 할 일이 얼마나 많은지를 미리 염두에 두고 업무를 볼 수 있게 됩니다. 업무에 지속적으로 집중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다음 프로젝트의 마감기한도 조금 더 신중하고 결정할 수 있겠지요.

2. 마감기한을 앞으로 당겨보자

대부분의 사람들은 마감기한에 맞춰서 프로젝트를 완료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일주일을 주면 일주일 안에 끝내는 일을, 2주일이 생기면 2주에 맞춰서 끝낸다는 것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업무 효율을 높이는 데에는 마감기한을 앞으로 당기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컨슈머 리서치 저널(Journal of Consumer Research)에 발표된 한 논문에 따르면, 마감기한이 가까운 경우, 더 높은 의욕을 가지고 일을 하는 반면, 마감기한이 멀리 떨어진 경우(예를 들면 다음 달 초, 혹은 내년 초)에는 일을 미루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다음주 월요일인 마감기한을 이번 주 금요일로 잡아보세요. 아마 이번 주 안에 일을 다 끝내야 한다는 생각에 훨씬 더 일에 집중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동안 금요일까지 일을 다 끝내지 못하고 주말까지 일을 하곤 했나요? 금요일을 마감기한으로 잡고 일을 모두 끝낸다면, 주말에는 쉴 수 있겠지요. 물론, 클라이언트에게까지 마감기한을 앞으로 당겼다고 얘기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저 스스로 마감기한을 이렇게 설정함으로써, 좀 더 큰동기부여가 되는 것이지요.

3. 프로젝트 기간 사이사이에 징검다리를 놓자

제 때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려면, 프로젝트의 기간 사이사이에‘징검다리’를 놓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일을 미루는 것도 방지하고, 마감기한이 되어서야 허겁지겁 일을 하게 되는 것도 미리 막을 수 있지요.
먼저 전체 프로젝트를 작은 부분으로 나눠보세요. 그리고 어떤 부분을 먼저 해야 할지, 어떤 부분에서 지나치게 시간이 오래 걸릴지를 파악하고, 그에 따라 ‘징검다리’를 놓는 것이지요.

독일 콘스탄츠 대학교(University of Konstanz)의 숀 맥크리(Sean McCrea) 교수의 연구팀은 업무 내용이 구체적일수록 그 업무를 더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업무 내용이 너무 추상적이면, ‘이걸 언제 다 하나’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지요. GPS를 생각해보시면 쉽습니다. GPS가 그냥 “부산으로 가세요”라고 말하면 막막하겠지요? 하지만 “50m 앞에서 좌회전 하세요” 라거나 “1차선으로 가셔서 경부고속도로로 진입하세요”라고 말한다면 훨씬 더 부산으로 가는 길이 쉬워질 겁니다.

또한 프로젝트를 마친 뒤에도 수정 작업과 최종 점검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미리 시간을 적절히 안배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마지막 순간에 서두르느라 퀄리티를 포기하는 일이 없겠지요.

150428_wishket_FG_image

4. 지나치게 마감기한이 짧은 프로젝트는 가급적 피하자

프리랜서로 일을 하다 보면, 마감기한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가깝게 잡을 수밖에 없는 경우가 생깁니다. 어쩌다 한두 번 정도는 괜찮지만, 자주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몸이 버티기가 힘들지요. 마감기한을 지나치게 가깝게 잡으면, 겨우 그 프로젝트를 끝내더라도, 돌아오는 보상이라고는 다음 프로젝트밖에 없습니다.

클라이언트를 만나 마감기한을 조절하기가 좀 껄끄럽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으실 겁니다. 하지만 클라이언트에게 좋은 퀄리티의 결과물만 전해줄 수 있다면, 마감기한을 조정하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괜히 지나치게 짧은 시간 내에 일을 처리하려고 하다가는 그 프로젝트는 물론이고, 다른 프로젝트까지도 망칠 수 있으니, 주어진 업무량에 비해서 너무 가까운 마감기한은 조절을 하는 게 좋습니다.

5. '휴식하기'에도 마감 기한을 주자

프리랜서는 비교적 자유롭게 일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장점을 잘 활용하지 못하는 프리랜서들도 있지요. 주어진 일을 짧은 시일 내에 끝내려고 밤 늦게까지 일하는 프리랜서들이 꽤 있는데요. 개인적인 시간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이 프리랜싱의 장점인데, 이렇게 야근을 밥 먹듯이 하다 보면, 역설적으로 어느새 프리랜서로서의 장점은 모두 놓치게 되는 것이지요.

휴가 계획을 짜고 실행하는 것에도 마감기한을 정해보세요.사람에게는 일과 여유, 그 사이의 균형이 필요합니다. 여러분이 더 효율적으로 작업을 하기 위해서는 쉬어가는 때도 있어야 합니다.

프리랜서에게마감기한은 시한폭탄 같은 존재로 여겨집니다. 하지만 마감기한을 다르게 생각해보세요. 마감기한도 잘만 활용하면, 업무 효율과 프로젝트의 퀄리티를 높이고, 휴식시간을 확보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프리랜서로서의 장점을 십분 활용할 수 있는 무기로 만들 수 있는 셈이지요.

이번 위시켓의 프리랜서 가이드를 통해 마감기한에 이끌려 다니기만 할 것이 아니라, 마감기한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프리랜서가 되길 바라겠습니다!


'프리랜서 마감기한 활용하는 5가지 방법'과 관련된
위시켓의 인기글

업무 스트레스 줄이기 위한 시간 관리 방법


업무 슬럼프 극복 방법 10가지


성공하는 프리랜서의 프로젝트 정복하는 비법


150120_wishket_blog_under

*본문 내용은(http://contently.net/2015/02/25/resources/5-ways-use-deadlines-advantage/)를 각색한 자료입니다.

위시켓 | 2015.04.28.

'뉴스센터'의 다른 글 보기

클라이언트에게 효과적인 피드백 받는법 4가지

CEO의 입장에서 바라본 원격 근무의 장점

프리랜서 마감기한 활용하는 5가지 방법

스타트업과 소기업을 위한 클라우드 서버 파헤쳐보기

콘텐츠 관리의 솔루션, CMS 파헤쳐보기

뉴스센터 더 보기 >